2019.12.4 수 20:54
> 뉴스 > 보도 > 동덕소식
     
학교에서 보내는 공지 문자 만족도는 B+
2015년 09월 10일 (목) 18:00:50 이소정 기자 gisele_2@naver.com

본교에서 학생에게 발송하는 알림 문자에 대해 학우들의 만족도는 4.5점 만점에 3.5점인 것으로 드러났다. 문자 알림 서비스에 대해 학우들이 얼마나 만족하는지 알아보고자 학우 343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부터 이번 달 2일까지 총 3일간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는 대체로 학내 공지사항에 대한 문자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학교생활에 필요한 알림 문자가 제공되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보통’, ‘그렇다’, ‘매우 그렇다’라고 답한 학생이 무려 86.9%였다. 가장 만족스러운 내용의 문자로 ‘휴강 및 보강 안내’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등록금 납부 안내, 강의 정보 변경 및 폐강안내, 사물함 배부, 과별 특강 안내 등이 차지했다. 이어 학년별 만족도를 살펴봤을 때 1학년은 3.67점으로 가장 높았고 그 이후로 4학년이 3.449점, 2학년이 3.446점, 3학년이 3.42점을 차례로 기록해 비슷한 만족도를 보였다. 단대별 만족도 역시 비슷한 양상을 띠었다. 인문대학이 3.55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예술대학(3.54점), 정보과학대학(3.5점), 사회과학대학(3.475점), 자연과학대학(3.474점)이 그 뒤를 이었다.


학교의 공지 문자에 대해 서조은(정보통계 13) 씨는 “직전 학기에는 등록금 납부 안내 문자가 오지 않아서 납부기한을 놓쳤다. 하지만 이번에는 문자로 알림을 받을 수 있어서 제때 등록할 수 있었다”라며 학교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설문에 참여한 한 학우는 자칫 무심코 지나치기 쉬웠던 공지를 문자로 알려줘 학과 일정을 챙기기 쉬워졌다며 앞으로도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소 부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전화번호를 바꾼 적이 없는데도 과 동기는 문자를 받았지만 본인은 받지 못했던 적이 많았다”, “타 대학에 비해 정보 문자 발신 횟수가 현저히 적은 것 같다”, “과 행사뿐만 아니라 다양한 학내 행사 또한 알려줬으면 좋겠다”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한 학우는 휴강안내문자가 너무 늦게 오거나 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며 긴급한 사항은 빨리 문자를 보내줬으면 좋겠다며 일정 부분 개선이 필요하다고 얘기했다.

이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임나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우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