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09:21
> 뉴스 > 문화 > 문화
     
‘평범한’ 개인이 만들어가는 ‘특별한’ 문화
2016년 05월 09일 (월) 16:03:51 강연희 기자 yhadella@naver.com
   

 당신이 한 제품을 광고하기 위한 매체를 선정한다면, 어떤 것을 택하겠는가? 아마 대부분 가장 보편적인 TV, 신문, 잡지 광고, 혹은 포털사이트라 답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지금은 바야흐로 ‘1인 크리에이터’ 시대다. 1인 크리에이터란 아프리카TV, 유튜브, SNS 등에 직접 기획, 제작, 편집한 콘텐츠를 공유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개인을 이른다. 이제는 이들이 만들어내는 콘텐츠가 온라인을 넘어 다른 매체의 자리까지 위협하고 있다. 단순히 모바일 속의 영상으로 인식됐던 1인 콘텐츠가 TV 광고를 대신하기도 하고 옥외광고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SNS, 유튜브 등의 공유 공간에 게재된 제작물은 이제 화장품 가게, 옷 가게, 지하철 등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그 분야 또한 게임, 메이크업, 요리, 어린이 장난감, 운동, 영화, 음악 등 가지각색으로 다양화되는 추세다.

고객이 사랑하는 크리에이터
 기술의 발달로 ‘누구나’ 쉽게 영상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은 이제 뻔한 얘기가 됐다. 1인 크리에이터는 절대 특별하거나 전문적이지 않은 개인으로서 소비자에게 쉽게 다가간다.
 그들은 타 광고와는 비교할 수 없는 수많은 우위를 점하고 있다. 우선, 크리에이터가 온라인 미디어 콘텐츠를 유통하는 플랫폼은 대부분 전 세계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다. 언어의 장벽만 넘어설 수 있으면 채널을 활용해 전 세계의 고객들을 과거에 비해 손쉽게 유치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과거에는 TV, 신문, 잡지 등 공공의 매체를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콘텐츠가 지켜야하는 용어, 주제 등의 측면에서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이제 지나치게 선정적이거나 유해한 주제가 아니라면,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해 자사 혹은 개인의 메시지를 담은 콘텐츠를 자유롭게 제작해 배포할 수 있다. 더군다나 제작비도 과거보다 매우 저렴해졌다.
 게다가 크리에이터는 꾸준히 콘텐츠를 만들어냄으로써 고객들을 단순히 광고 대상이 아닌 ‘팬’으로 만들 수 있다. 1인 미디어의 가장 큰 힘은 ‘팬덤’에서 나온다. 인기 있는 채널의 경우 수천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정도다. 게임 전문 유튜버 ‘대도서관’과 ‘양띵’, 뷰티 유튜버 ‘포니’ 등 이미 많은 크리에이터가 백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1인 방송 채널이 기존 방송사 시청자 수를 능가하는 상황까지 온 것이다. 주로 1인 크리에이터가 얻는 수익은 브랜드 협찬, 콘텐츠 유통 등으로 이뤄진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인기 유튜버처럼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크리에이터들은 조회 수가 많기 때문에 그만큼 광고 노출 횟수가 늘어나 광고에서 높은 수익을 얻기도 한다. 유튜버 ‘대도서관’은 월 평균 수입이 4,000만 원에 이른다고 밝히기도 했다.

친숙함 속에서 전문성을 만들어가다
 이들은 이제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린다. 기업이 광고에서 그들을 주목하는 건 돈 주고도 못 사는 바로 그 ‘팬덤 파워’ 때문이다. 팬들은 이미 자신이 선호하는 크리에이터에게 깊은 유대와 신뢰감을 갖고 있다. 그들은 크리에이터가 사용하고 소개하는 제품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이를 친숙하게 받아들인다. 이처럼 효과적인 마케팅을 벌일 수 있기 때문에 기업들은 1인 크리에이터에게 상품, 광고료 등으로 아낌없이 후원한다.
 게다가 크리에이터들은 자신만의 브랜드를 런칭하기 시작했다. 화장품 브랜드인 ‘미미박스’는 뷰티 유튜버 ‘연두콩’, ‘소영’, ‘다영’, ‘경선’과 합작해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였으며 유튜버 포니는 ‘포니이펙트’, 씬님은 ‘씬스틸러’ 등 직접 화장품과 패키지를 기획·제작했다. 또한, 그들은 메이크업 브랜드의 행사에 주인공으로 초대받기도 하고 아프리카TV 시상식, 유튜브 팬 페스티벌, 팬미팅, 팬싸인회 등 연예인 못지않은 일정을 갖고 있다.
 이에 정부도 1인 방송 창작자를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서울시 박원순 시장은 ‘1인 미디어 지원센터’를 운영해 기존 신문사와 차별 없이 브리핑 및 보도자료를 제공하고 다양한 인프라 또한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1인 크리에이터는 단순히 온라인 속 세상을 넘어 각계각층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개인이 만들어내는 콘텐츠가 이미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나날이 촘촘해지고 있는 것이다.
 

강연희 기자 yhadella@naver.com
 

강연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낙훈 | 편집인 : 이지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은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