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09:21
> 뉴스 > 광장 > 사설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
2016년 12월 19일 (월) 10:13:22 동덕여대학보 ddpress@dongduk.ac.kr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인데…”라는 표현이 세간에 화제다. 최근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는 사건의 중심에 있는 정치 지도자가 자신의 마음이 그러하다고 국민에게 하소연하니, 현실 정 치 속에서 ‘순수한 마음’의 실현이라는 게 도대체 가능한 것인지 당연한 의심이 들면서도 한편 으로는 이 시대에 순수하다는 것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세속의 때와 번뇌로부터 자유로운 순수한 아이들, 실용적인 기능술과의 다름에서 존재 이 유를 찾으려 했던 순수 예술 혹은 순수 학문, 알퐁스 도데의『 별』에서 펼쳐지는 양치기 소년 의 순수한 사랑, 순면, 순정부품, 순정만화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순수함의 범주는 무척 다 양하다. 사전을 찾아보니, ‘순수하다’는 전혀 다른 것이 섞임이 없거나 혹은 사사로운 욕심이나 못된 생각이 없을 때를 이른다고 한다. 그래서 얼핏 보면 ‘순수하다’는 표현은 불순한 의도를 초월해 자연 발생적인 것을 가리키는 말 같다. 그렇지만 실상은 어떤 본질의 것과는 ‘다른’ 삶의 조건이나 대상과 필연적으로 관련돼 있다. 즉 순수함을 구성하는 과정은 단독으로 가능하지 않다는 말이다. 때문에 어느 정도 내면 의 성장이 이뤄진 이후, 인간이 본질의 순수함을 인위적으로 애써 내세우려는 상황은 대체로 ‘다른’ 것과의 구별 짓기와 다름 아니다. 이러한 억지 행동은 ‘순수함’을 말로만 체화하려는 것 이고, 더 나아가 순수함만이 진실하다고 강변하기 위한 목적을 지닌다. 요컨대 ‘순수하지 않음’ 을 회피하려는 일종의 자기 주문(呪文)과도 같다. 우리 모두는 어쩌면 이러한 주문을 반복적으 로 익히고 있는지 모른다. 그러다 보니 순수함의 상태에 대한 무의식적 그리움을 순수함의 성 취(成就)로 쉽사리 착각하게 된다. 더 큰 문제는 그러한 순수함의 확인을 자기 스스로에게서 하는 행위가 정치 행위의 한 부분 일 때이다. 그 착각의 파급 효과는 자못 심각할 수 있다. 정치 지도자의 의식은 국민의 삶을 채 울 이성적이고 도덕적인 형태에 대한 구체적 반성 능력을 갖춰야 한다. 다시 말해, 이 시대의 정치 지도자에게는 자기중심적인 나르시시즘을 넘어 공동체에 대한 성찰을 토대로 생활환경 의 요청에 끊임없이 답할 수 있는 심미적 정치성이 절실하다. 공인이 독백의 형식을 통해 자신 이 순수하다고 역설하는 모습은 과거 영웅 숭배적인 정치 체제 하에서의 대중 기만 방식과 닮 았다. 이는 단순히 한 개인의 무능과 악덕의 문제가 아니다. ‘순수함’이라는 호의적인 수사(修 辭)로 사회의 모순을 미봉하려는 지도자의 이런 모습은 곧 우리 사회의 피상성을 대변한다.
동덕여대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낙훈 | 편집인 : 이지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은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