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1 목 11:16
> 뉴스 > 광장 > 사설
     
4차혁명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2016년 12월 19일 (월) 10:14:08 동덕여대학보 ddpress@dongduk.ac.kr
독일 아디다스는 ‘스피드 팩토리’라는 무인공장을 세워 얼마 전 첫 신발 ‘퓨처크래프트 (Futurecraft M.F.G.)’를 선보였다. 그동안 중국과 동남아에서 주로 생산을 해왔지만 인건비 상 승으로 23년 만에 독일 자국에 공장을 열었다.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이 자신이 원하는 신발 스 타일, 디자인, 깔창, 소재, 색상, 신발 끈 등을 선택해 주문하면 로봇이 이에 맞춰 원단을 편직하 고 재단하며 3D프린터로 부속을 만들어 꿰매고 붙인다. 100% 로봇 자동화 공정이기 때문에 24시간 돌아가며, 보통 신발공장 600명이 생산하는 연간 50만 켤레를 상주 인원 10명으로 제 조 예정이다. 커스터마이즈드(customized) 생산이기 때문에 재고가 남을 부담이 없고, 고객이 각자 원하는 디자인을 선택하며, 급변하는 트렌드에 맞는 디자인을 바로 반영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은 단순히 대기업 공장을 지능화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와 가상의 통합으로 모든 작 업이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해야 가능하다. 장차 로봇이 개도국 일자리 3분의 2를 차지하게 될 것이고, 미국 당국은 2020년까지 500 만 일자리가 로봇으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고용의 미래 보고서’에 따르면 인공지능 (AI) 발달로 인해 20년 이내 현재 직업 47%가 사라질 예정이라고 한다. 아주 먼 미래의 SF영화 를 통해 보는 픽션이 아니라 바로 5년, 10년, 20년 안에 우리가 직접 경험하게 될 일들이다. 당 장 우리 자식세대의 직업조차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물론, 아직은 우려할 정도로 로봇이 인간의 복잡한 일상 환경을 대신할 수는 없지만, 단순한 반복 업무 중심 의 직무에서 대체가 많을 것이며 중요한 의사결정과 감성에 기초한 직업군의 대체 확률은 상 대적으로 낮은 편이어서 창의적인 생각을 요구하는 직업에 적합한 인재가 되도록 스스로 개 발해 나가야 한다. 그 어느 때보다 창의력이 중요하다. 단순한 기술을 학습하기 보다는 큰 콘셉트를 만들고 새로운 직업을 우리 스스로 만들어가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대학가에서 여러 학사구조개편이 진행되고 있는데 이름과 형식보다 진정한 내용의 변화로 학생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창의력 을 성장시켜야 할 때이다. 만들어진 정답에 각자를 끼워 맞추기에 익숙해진 우리들이지만 이 제는 비판적이고 새로운 사고로 스스로 문제를 제기하고 답을 찾아가야 한다. 어지러운 국내 외 정세 속에서 모든 것이 혼란스러운 때이지만 더 큰 변화에 대비해 우리 스스로의 미래를 준 비해야할 것이다.
동덕여대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낙훈 | 편집인 : 이지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은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