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수 09:21
> 뉴스 > 지난 기사 > 인문학으로 나무 읽기
     
벽오동 심은 뜻은
2017년 05월 10일 (수) 15:23:24 김상철(예술대학 회화과) 교수 ddpress@dongduk.ac.kr
   

우리 학교 학생회관 입구와 율동기념관 앞에는 연두색 몸통을 지닌 큰 나무 두 그루가 있다. 바로 벽오동나무로 봄이면 보라색 꽃이 피고 여름이면 큰 잎으로 넉넉한 그늘을 만들어준다. 옛말에 남자아이를 낳으면 소나무를 심고, 여자아이를 낳으면 오동나무를 심는다 했다. 남아선호가 유별났던 옛날에 남자아이는 나라의 기둥이 될 재목이 되라는 의미로 소나무를 심고, 여자아이는 시집갈 때 장롱을 만들거나 가야금을 만들어 혼수로 보내기 위해 오동나무를 심은 것이다. 벽오동과 오동은 유사하지만, 몸통의 색이 다를 뿐 아니라 전혀 다른 품종이다. 벽오동은 주로 글 읽는 선비들의 정원에 심었다. 이는 봉황이라는 전설의 새가 벽오동나무에만 깃든다는 속설 때문이다. 봉황은 상서로운 새로 선비에게는 자신을 알아줄 현명한 임금을 상징한다. 묵묵히 정진하다 보면 언젠가는 자신을 알아줄 이가 있을 것이라는 믿음과 다짐의 상징인 것이다.

봉황은 신령스러운 새이기에 여러 가지를 가린다. 오로지 벽오동나무에만 앉고 60년에 한 번 열린다는 대나무의 열매만을 먹으며, 목이 마르면 예천이라는 약수만을 마실 뿐이다. 먹을 것과 먹어서는 안 될 것을 엄격히 구분하고 자신이 깃들 곳을 까다롭게 고르는 봉황은 염치를 상징한다. 염치는 해야 할 일과 해서는 안 될 일을 구분하고, 만약 옳지 않은 일을 했을 때 그것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다. 선비들은 옳지 않은 욕심이 생기거나 뜻을 거스르는 말이나 상황에 부닥쳤을 때마다 뜰 앞의 벽오동 나무를 씻는 ‘세동(洗桐)’의식을 통해 마음을 다잡았다. 어지러운 세상에 새삼 벽오동의 의미를 되새겨볼 일이다.

김상철(예술대학 회화과) 교수

김상철(예술대학 회화과)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낙훈 | 편집인 : 이지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은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