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5 목 14:24
> 뉴스 > 지난 기사 > 참!女
     
사람 죽이는 ‘태움’,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2018년 03월 04일 (일) 10:08:03 한지혜(국어국문 17) ddpress@dongduk.ac.kr
   
  얼마 전 대형 병원에서 근무하던 신입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그녀의 자살이 ‘태움’ 때문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병원 밖 사람들에게는 낯선 ‘태움 문화’가 알려지기 시작했다. 태움이란 ‘영혼이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라는 의미로, 선배가 후배 간호사를 가르치면서 가하는 폭력을 가리킨다. 이러한 악습은 간호사의 업무가 환자의 생명과 직결돼있어 엄격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명목 하에 당연한 것처럼 이어져왔다. 그러던 중 최근 의료계의 어두운 실상이 드러나자 폭력을 답습해온 이들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사실 태움은 개인의 인성 문제인 동시에, 의료 업계의 잘못된 구조가 만들어낸 현상이기도 하다. 간호사들의 근무 환경을 들여다보면, 그 안에서 제대로 된 교육이 이뤄질 수가 있을까하는 의문이 든다. 환자 수에 비해 간호 인력은 턱없이 부족하다. 아직 서툴기만 한 신입 간호사도 무작정 현장에 투입되고, 이들을 교육해야 할 선배도 다른 사람에게 신경 쓸 여유가 없다. 게다가 일도 너무 고달프다. 보건의료노조에서 조사한 ‘의료기관 내 갑질문화와 인권유린 실태조사’에 따르면, 휴식시간을 전혀 보장받지 못한다고 응답한 간호사가 54.5%로 절반을 넘어섰다. 이러한 일터에서 합리적인 교육 시스템이 갖춰질 리 없다.
 
  이처럼 태움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간호사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움직임도 나타나기 시작됐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 열악한 환경에서 비롯된 폭력은 비단 의료계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의료계를 시작으로, 모든 직장의 근로 환경이 시급하게 개선돼야 할 때다.
한지혜(국어국문 17)
한지혜(국어국문 17)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김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희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