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1 수 22:47
> 뉴스 > 광장 > 포토#
     
제494호 포토#
2018년 04월 17일 (화) 18:40:09 김혜인(국어국문 18) ddpress@dongduk.ac.kr
   

#타지생활 #저녁하늘 #힘든날 #위로

 

어디 하나 기댈 곳 없는 타지생활 중, 누군가에게 위로받고 싶어 하늘을 올려다봤다. 아리따운 하늘은 아무 말 하지 않았지만, 그 존재 자체로 내게 큰 위로가 됐다. 요즘도 난 위로받고 싶은 날이면, 이 날의 하늘을 떠올리곤 한다.

김혜인(국어국문 18)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김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희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