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5 목 14:24
> 뉴스 > 보도 > 동덕인의 공론장
     
498호. 동덕인의 공론장
2018년 10월 17일 (수) 16:43:56 하주언 수습기자 gkwndjswn2@naver.com
   
 

신입생 모집을 위한 ‘학교 홍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본격적인 입시 기간에 돌입하면서 본교를 포함한 각 대학은 학교를 홍보하기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최근 타 학교에 비해 본교의 홍보가 적게 이뤄지며 방향성 또한 뚜렷하지 않다는 학우들의 불만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이 원하는 홍보 방안이 무엇인지 들려주세요.

예비 진학생을 대상으로 소통 프로그램을 개설했으면 좋겠다. 우리 학교에 대한 정보를 얻고자 하는 학생에게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면, 직간접적인 홍보 효과를 제고할 수 있을 것이다.

                                                                                       황은하(문헌정보 14)

긍정적인 학교 이미지를 구축할 방법은 본교에 훌륭한 학생이 있음을 보여 주는 것이다. 학우들의 업적을 현수막에 걸어 놓으면, 학교 홍보도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않을까.
                                                                                       정유진(보건관리 16)

단순히 지면 홍보만 하기보다 본교 출신과의 인터뷰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다면, ‘스토리’ 있는 홍보가 이뤄지지 않을까 싶다.
                                                                                           조우리(경제 17)

입시생이 자주 가는 장소에 홍보물을 배치하되, 본교가 추구하는 인재상을 반영해 ‘덕이 있고 창의적 감성을 지닌 사람’이라는 말을 더 강조했으면 한다.
                                                                                       김지영(국제경영 16)

요즘 화두가 되는 페미니즘을 홍보에 녹여내 ‘당당한 여성상을 배출해내는 학교’라고 홍보하면, 입시생에게 더욱 각인이 잘 될 거라고 생각한다.
                                                                                       이한슬(응용화학 17)

우리 학교만의 정체성을 뚜렷하게 살리는 문구를 사용해 입시생을 사로잡아야 한다. 또한, 다른 학교와 구별되는 본교만의 학생 지원 프로그램을 만들면 홍보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다.                                                                                                              한지원(문예창작 17)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김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희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