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6.5 수 15:28
> 뉴스 > 광장 > 같이 덕보자
     
나만의 숨·듣·명(숨어서 듣는 명곡)은?
2019년 04월 10일 (수) 17:44:59 김현지 기자 guswl5974@naver.com
   
 

  두 번째 같이 덕 볼 주제는 ‘나만의 숨·듣·명’입니다.
모두에게 익숙해 다 같이 따라 부를 수 있는 노래도 있지만 나만 알고 있고 나만 듣고 있는 곡 또한 있습니다. 혼자만 알고 싶거나 들려주기 부끄러워서, 알려지지 않아 숨어서만 듣던 나만의 명곡을 알려주세요!

 

파이브돌스-이러쿵 저러쿵, 달샤벳-Supa Dupa Diva
  이 두 곡은 그냥 듣기만 해도 저절로 흥이 나는 정말 신나는 노래다. 그래서 기분이 처질 때나 우울할 때 들으면 나도 모르게 내적 댄스를 추게 돼 금세 마음이 풀리곤 한다. 하지만 너무 옛날 노래라 지금은 쑥스러운 마음에 숨어서 듣게 됐다.

김소현(큐레이터 15)

 

위키미키-Crush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음이 높고 밝은 분위기를 가진 전형적인 아이돌 노래다. 쨍한 고음 부분은 이 노래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 곡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어 어디서 얘기하면 분위기가 싸해져 혼자 듣는다.

김초혜(영어 19)

 

사브리나 클라우디오(Sabrina Claudio)-Cross Your Mind
  우연히 듣게 됐다가 푹 빠지게 된 노래다. 이 곡이 영화 <50가지 그림자: 해방>의 OST라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됐고 이후로 노래가 왠지 끈적끈적하게 들리기 시작했다. 그 사실을 알고 나니 괜히 부끄러워 남들 앞에서 못 듣게 됐다.

오윤아(컴퓨터 19)

 

요네즈 켄시(よねづけんし)-Lemon
  일본 노래다 보니 대부분 잘 접해보지 못 했을 것이다. 곡의 분위기가 어둡거나 무겁지는 않지만 노래 가사가 심오해 듣는 이가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다. 특히 감정정리를 할 때 도움이 많이 된다.

이주희(경영 17)

김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김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희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