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21:32
> 뉴스 > 광장 > 편집장적 논평
     
어벤져스와 미성년의 씁쓸한 경계
2019년 05월 07일 (화) 00:38:31 임나은 기자 dong773300@naver.com
   
 

  SNS에서 영화 <미성년>(이하 미성년)을 예매한 관객이 극장으로부터 상영 취소에 대한 양해를 구하는 전화를 받은 씁쓸한 이야기를 접했다. 이미 과반수의 스크린을 확보한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의 상영 시간을 더 늘리기 위해서였다. 논란을 빚었던 CGV 측은 ‘어벤져스의 매진으로 발길을 돌리는 관객이 많았다’라며 ‘많은 관객이 편하게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 또한 멀티플렉스 극장의 역할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세상에는 흥미를 부르는 것도 있지만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할 것도 분명 있다. 미성년이 바로 그중 하나다. 영화의 서사는 여성 배우 네 명의 감정선 위주로 섬세하게 진행된다. 연출자인 배우 김윤석도 남성이 여성 서사를 다루는 부분에 있어서 생길 수 있는 태생적 한계를 인정해 그를 제외한 스태프 대부분을 여성으로 구성했다고 한다. 이처럼 최근 문화계의 흐름은 영화 <미쓰백>을 비롯해 제작진이나 서사 진행이 여성 중심으로 점차 전개되고 있다. 어디를 가든 남초 현상을 보이는 한국 사회에서 이러한 동향은 고무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우리의 이목이 쏠리지 않는다면 모든 것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고 말 것이다.
 
  어벤져스를 관람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다만, 그와 달리 적극적으로 찾아보지 않으면 사라지는 미디어도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흥행과 재미에 묻혀 빛을 발하지 못하고 사라지는 여성영화에도 귀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단순히 ‘페미’로 치부할 부분이 아니다. 사회의 획일화와 고정관념에 관한 문제다. 큰 반향은 누군가의 눈길이 모여 만들어지기 마련이다.
임나은 편집장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임나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우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