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4 수 20:54
> 뉴스 > 보도
     
새로운 2020년도 위한 학사제도개선안 발표
2019년 11월 13일 (수) 19:13:02 김현지 기자 guswl5974@naver.com

 △2020학년부터 적용되는 학점 기본구조 변경안이다

내년 신입생부터 졸업요건·학점 구조 변경

나머지 개선안은 재학생부터 적용될 가능성 커
 
  2016년 말 교육부는 ‘대학 학사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다학기제 허용 △학사제도 유연화 △융합(공유)전공 도입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학교 학사제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학사제도 개선 위한 학사제도연구회 구성
  본교 학사제도연구회 연구 배경은 다음과 같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인재 양성 △저출산에 따른 학생 인구 급감 △타 대학의 적극적 변화 및 사회와 학생의 요구 반영 △우리 대학의 경쟁력 확보다. 연구회는 교무처장, 학생처장, 교육혁신센터 연구교수 등으로 구성됐으며 학사제도 개선안은 △다전공 이수 활성화 △자기설계융합전공신설 △유연학기제 △집중학기제로 들 수 있다. 지난 5일, 학사제도연구회는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학교 측은 설문지를 나눠주고 질의응답을 받는 등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려는 모습을 보였고, 이 자리에 참석한 약 40명의 학생은 여러 질문을 하며 높은 관심을 표현했다.
 
  우리 학교는 다전공 이수를 활성화하기 위해 2020년도부터 졸업요건으로 제1 전공+제2 전공(전공심화, 복수전공, 연계/융복합전공, 교직)을 이수하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본교의 졸업학점대비 잔여학점은 51학점이라 복수전공 42학점을 이수하기엔 다소 어려움이 있다. 따라서 본교 측은 다전공을 졸업요건으로 할 경우 학생들의 원활한 전공 이수를 위해 학점제도 개편이 필요한 상황임을 주장했다. 교육혁신센터 정승환 연구교수는 “전공학점의 축소가 학과 전문성을 줄이려는 목적이 아닌 각각의 전공 시간표가 겹칠 수 있어 제2 전공을 할 수 없게 되는 불상사를 막기 위한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덧붙여 전공 이수를 더욱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학습경험 인증제 △국가자격증 학점인정 △현장실습 인정학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학과별로 진행되는 현장실습의 경우 지금까지 학점인정이 되지 않았다면 앞으로는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고정된 틀 깬 새로운 학점 이수 방법
  자기설계융합전공은 학생이 스스로 교육과정을 구성해 그 전공을 이수하는 것을 뜻한다. 이 제도가 도입된다면, △학생은 본교 교과목 △국내 학점교류 개설 교과목 △OCU 등을 포함해 63학점~69학점 범위로 전공을 구성한 후 42학점 이상을 이수하면 학위를 받을 수 있다. 이에 자연과학대학 회장은 “우리 학교의 학과가 다양하지 못해 임시방편으로 자기설계융합전공을 만든 것이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정 연구교수는 이는 학생들의 자율성 극대화 목적으로 신설됐으며 자기 진로가 명확한 소수의 학생을 위한 도전, 배려로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지금까지 1, 2학기로 진행된 학기제도도 탈바꿈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제시된 유연학기제는 각 학기를 전기와 후기로 나눠 8주씩 운영하는 것이며 본교는 4학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4학년의 경우 한 과목만 개설되는 학과도 있어 8주 안에 수업을 다 끝낸다면 수업을 하지 않는 기간엔 현장실습, 졸업 준비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약 3년 전부터 유연학기제를 실시하고 있는 고려대학교의 경우, 학생과 교수 모두 강의를 집중적으로 수업할 수 있는 점을 이 제도의 가장 큰 이점으로 꼽은 바 있다. 한편 집중이수제는 1학점당 15시간의 기준이 준수된다면 기간, 학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로운 교육 편성 및 운영이 가능해지는 제도를 뜻한다. 2개월에 걸친 이론 교육과정을 1개월로 압축해서 수강하고 나머지 1개월은 관련 현장실습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교과 특성에 따라 집중적인 강의가 가능해짐으로써 실험·실습이 내실화되고 교육·현장실습·연구가 서로 시너지 효과를 유도할 수 있다.
 
  발표를 맡은 유 팀장은 활발한 토론 분위기에서 진행된 설명회 자리가 학생들하고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는 말을 남겼다. 처음 도입되는 제도이면서 많은 부분이 변하기 때문에 사전 준비가 특히 중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김현지 기자 guswl5974@naver.com
김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임나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우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