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4 수 20:54
> 뉴스 > 지난 기사 > 참!女
     
내 맘대로 소개하는 민속촌
2014년 11월 24일 (월) 12:33:32 임정(독일어 14) dlawjd1548@naver.com

 최근 대만에서 MBC 드라마 <기황후> 대박이 났다. 이 외에도 여러 국가에서 사극 한류 열풍이 불고 있다. 이 기저에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한국민속촌이 있다.

지난 셋째 주 토요일에 찾아간 한국민속촌은 내게 신선한 즐거움을 줬다. 우선 민속촌의 엄청난 규모에 압도당했다. 놀이동산과 눈썰매장이 있을 정도로 큰 민속촌의 구석구석을 체험하려면 지도는 필수였다. 입구 안내소에서 제공하는 지도에는 어디서 무엇을 체험할 수 있는지 자세히 소개돼 있었다.

민속촌에는 지루할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체험 및 소소한 볼거리가 가득하다. 우선 조선 시대 복장을 한 거지구경도 쏠쏠하고 옥살이 체험, 장희빈 사약체험 등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사약체험을 하는 것은 당연히 자유지만, 앉는 순간 많은 관람객의 이목이 쏠려서 체험하는 데 용기가 필요하다. 또한, 재미있는 관상풀이로 이목을 끄는 관상가도 만나볼 수 있다. 그 옆에는 초상화를 그려주는 화가도 있으니 관상도 보고 초상화 모델도 돼 보면 얼굴을 주제로 한 패키지 상품처럼 즐길 수 있다.

이렇게 볼 것도, 즐길 것도 많은 곳이라 북적이는 관람객 때문에 구경이 쉽지 않으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큰길은 복잡할지라도 숨은 샛길이나 집들 사이는 비교적 한적해서 여유를 즐길 수 있다. 한가로이 산책하다 보면 골목에서 물건을 만드는 공방도 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단소, 부채, 짚신과 같은 전통 물건을 제작하고 있다. 인상 깊었던 점은 단순히 판매자가 완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그 분야의 장인들이 손수 제작하고 있다는 점이다. 제조 과정도 직접 볼 수 있는데 이것 또한 유익한 볼거리다.

한국민속촌은 우리 전통의 상업화와 대중화가 동시에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이곳에 직접 가보기 전엔 그저 관광지라 돈 없인 아무것도 못 하는 곳인 줄 알았다. 그러나 예상외로 무료로 경험할 수 있는 것도 많고 유료체험도 비용이 저렴했다. 게다가 민속촌 건너편의 멋진 풍경과 고즈넉함이 민속촌의 북적이는 축제 분위기와 길 하나를 두고 공존하고 있어 흥미로웠다.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임나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우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