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4 수 20:54
> 뉴스 > 지난 기사 > 참!女
     
늑대의 탈을 쓴 양
2015년 04월 07일 (화) 16:11:16 이정선(국사 13) ddpress@dongduk.ac.kr

한동안 SNS상에서 자주 사용됐던 말 중에 ‘츤데레’라는 말이 있다. 겉으로는 쌀쌀맞고 차갑지만 사실 그 속마음은 애정을 품고 있다는 속뜻을 가지고 있다.

내가 친한 사람 중에 말과 그 속마음이 참으로 다른, ‘츤데레’라고 불리는 사람이 있다. 어느 날, 지인이 부친상을 당해 그와 함께 장례식장을 간 날이었다. 지인을 향해 다들 ‘힘내’라는 위로를 건네는 와중에, 그는 아무 말 없이 묵묵히 서 있기만 했다. 원래 위로의 말 같은 건 잘 안 하는 사람이니 ‘그냥 그런가 보다’라고 생각하면서, 한편으로는 너무나 힘든 일을 겪고 있는 사람에게 한마디의 말도 건네지 못하나 싶어 나도 모르게 그에게 실망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그가 가방에서 달달한 젤리와 사탕이 든 봉지 하나를 꺼내 건네며 “그냥 들고 다니는 건데, 너 먹어라. 필요 없으면 내가 그냥 먹고”라고 하는 것이었다. 지인이 받은 봉지 안에는 평소에 지인이 즐겨 먹던 것이 가득 담겨 있었고, 그것은 그의 취향과는 전혀 맞지 않는 것들이었다. 건네준 후에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그는 다시 묵묵히 서 있었다.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은 이 상황을 어이없이 지켜보고만 있었다. 곧 나는 장례식장을 가던 중 담배가 다 떨어졌다며 편의점을 들르던 그의 모습이 생각났다. 편의점에 들어가 한참 동안을 나오지 않던 그는 단순히 담배만을 산 것이 아니라 지인에게 건네줄 간식거리도 함께 산 것이다. 나는 그의 겉모습만을 보고 냉혈인간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고 있으면, 그는 참으로 따뜻한 사람인 것이다. 부끄럽고, 표현법을 잘 몰라 그렇게 행동했던 것이다.

사실 우리 주위에는 알게 모르게 이런 사람이 많다. 남이 좋아하는 것을 기억하고 챙겨주지만, 표현은 하지 않는 사람들. 자식에게 한없이 무뚝뚝하지만, 그들이 준 선물은 가슴 깊숙이 간직하는 아버지들. 이런 모든 사람은 말 그대로 ‘츤데레’들인 것이다. 우리는 그들의 마음을 깨닫지 못한 채, 너무 무뚝뚝하다는 생각 하나로 실망하고 냉혈인간이라고 불러왔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들의 행동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그저 부끄러워서 다 표현하지 못했던 것이다. 꼭 그가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우리가 흔히 친절한 얼굴 속에 무서운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양의 탈을 쓴 늑대라고 부른다. 하지만 그와 반대로 차가운 얼굴 속의 친절한 마음씨를 가진 사람들, 즉 ‘츤데레’는 어떻게 불러야 하는 것일까? 아마 ‘늑대의 탈을 쓴 양’이라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이정선(국사 13)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임나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우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