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4 수 20:54
> 뉴스 > 지난 기사 > 참!女
     
성실한 나라의 베테랑
2015년 09월 07일 (월) 14:54:33 김슬지(일본어 15) ddpress@dongduk.ac.kr

최근 영화 <베테랑>이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그리고 같이 상영하고 있는 저예산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는 얼마 전 4만 명을 넘어섰다. 겉으로 보기에는 특별한 공통점을 찾아보기 어려운 두 영화는 흥미로운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

“나 여기 아트박스 사장인데…”라는 명대사를 남긴 <베테랑>의 간략한 줄거리는 이렇다. 정산 처리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일방적 해고를 통보받은 배기사(정웅인)는 회사 앞에서 일인 시위를 벌인다. 그러자 신진 그룹 셋째 조태오(유아인)는 그를 사무실로 부른 후 폭력을 가해 죽음에 이르게 한다. 또한, 클럽에서 마약 파티를 벌이는 등 ‘부패한 재벌’의 끝을 보여준다. 이러한 ‘유아독존 안하무인’ 재벌 조태오의 수상한 낌새를 느낀 서도철(황정민)은 ‘베테랑’ 동료 형사들과 함께 조태오를 잡기 위한 한판 대결을 펼친다.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는 제목만 보면 동화 같은 내용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실은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의 영화다. 주인공 수남(이정현)은 ‘엘리트’가 되고 싶어 열심히 공부했다. 이후 장애가 있는 남자를 만나 결혼하고 집을 마련하기 위해 쉴 새 없이 일에만 열중한다. 그러나 아무리 일해도 행복해 질 수 없는 나라라는 것을 깨달은 수남은 자신의 꿈을 방해하는 자들을 찔러 죽이는 등 본능적인 광기를 표출한다. 열심히 살아도 행복해 질 수 없는 세상을 향한 수남의 잔인하고도 통쾌한 복수는 이 영화가 왜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인지 이해하게 해준다.

연령 등급 15세 대 18세, 관객 수 1000만 대 4만이라는 이질적인 두 영화가 과연 어떤 흥미로운 상관관계를 가질까. 이들은 공통적으로 ‘사회 비판’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SK그룹 물류업체 M&M의 최철원 대표가 ‘맷값’을 주고 시위자를 폭행했던 일명 ‘맷값 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한 <베테랑>은 윤리와 도덕 따위는 찾아볼 수 없는 재벌을 비판한다. 이 영화를 보고 난 후, 관객은 조태오를 향해 통쾌한 복수를 해주는 영웅 ‘베테랑’이 많아지기를 소망하게 된다. 한편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는 사회 계급과 성에 따른 불평등을 비꼰다. 사회경제적으로 하위 계급에 속한 여성이 어떻게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는 삶을 살게 되는지에 관해 날 것 그대로를 보여주면서 우리 사회의 모순된 점을 느끼게 해주는 것이다. 주류이건 비주류이건 어떠랴. 그들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의 종착역은 어쩌면 같을지도 모른다.

김슬지(일본어 15)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명애 | 편집인 : 임나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우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