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1 목 11:16
> 뉴스 > 광장 > 사설
     
우리가 선 땅에서
2016년 05월 09일 (월) 10:30:35 동덕여대학보 ddpress@dongduk.ac.kr

   TV에서 매일 새벽 그날의 첫 방송을 시작할 때 나오는 애국가의 배경화면을 보고 있노라면 이 땅에 사는 우리는 물론이거니와 조국을 떠나있는 재외 동포들은 더 할 수 없는 감회와 절절한 향수에 젖게 된다. 모든 장면이 이 나라의 국민으로 자랑스러운 내용들로 채워져 있어서 볼 때마다 흐뭇하고 정겹다.
  편집자가 이 화면을 꾸미기 위해 얼마나 많은 자료를 첨삭하며 애썼을까 하는 생각에 엉뚱하게도 그 많은 자료화면들을 한꺼번에 오버랩시켜놓고 꽉 차버린 머리에서 나도 모르게 새어 나오는 말 한마디, ‘우리나라, 좋은 나라는 필자만의 독백은 아니리라.
  정녕 오늘을 있게 한 역사들을 더듬어 먼 하늘 끝에 시선을 멈춘다. 역사는 어떻게 우리가 서 있는 이 땅에 이런 축복을 누리게 하고 있을까. ‘역사는 기록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기록해가는 것이라고 설파한 어느 정치인의 기개가 우리의 옷깃을 여미게 한다.
  우리는 매년 3.1, 광복절이면 순국하신 선열들의 얼을 기리며 계승, 발전시켜 가야 할 바를 확인하고 나라사랑의 결의를 가다듬는다. 또한 현충일에는 서울 동작동과 각 지방의 현충원에 모셔진 전몰장병들, 아직도 이름 모를 산하에서 비목도 하나 없이 잠들어 있는 무명용사들의 영전에 명복을 빌고 있다.
  거창한 역사가 아니더라도 우리를 흐르게 하는 세월의 여러 단면들이 이 땅에 서 있는 우리를 숙연케 한다. 그래도 우리는 내가 선 땅에서 끊임없이 무엇인가를 궁리하고 저질러야 하는 생명으로 태어났다.
  비록 이 나라의 오늘이 있게 한 선배들에게 빚진 자로 태어났지만 후세에게는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조상으로 남아야 하겠다. 선배들이 이루어낸 조국의 광복과 눈부신 성장, 발전의 역사에 감사하면서 이를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 막중한 책임을 기억하자.
  폴란드의 피아니스트 쇼팽이 프랑스로 떠날 때 그 아버지가 소장하고 있던 은잔에 고향의 흙 한 줌을 담아주며 당부한 너는 폴란드의 자랑이 되어라라는 말은 지금도 고금의 귀한 교훈으로 전해진다
  우리가 선 땅에서 동덕의 딸들에게 간곡하게 일러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동덕의 딸들이여, 마침내 그대들의 날이 되어 동덕의 보금자리를 떠날 때 마음의 잔에 모교의 흙 한줌씩을 담아가며 동덕의 영원한 자랑이 되기를 다짐하는 세리머니가 학위수여식 행사 말미에 잇대어지는 그날을 그려본다.

동덕여대학보의 다른기사 보기  
ⓒ 동덕여대학보(http://ddpress.dongduk.ac.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02748) 서울특별시 성북구 화랑로 13길 60(하월곡동 23-1) | Tel 02-940-4241~4242
발행인 : 김낙훈 | 편집인 : 이지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지은
Copyright 2009 동덕여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dpress.dongduk.ac.kr